늦은 오후였어요. 따뜻한 나무 부두에서 햇볕을 쬐고 있었는데, 갑자기 뭔가 미끄러운 것에 넘어져서 뒤로 발라당 뒹굴며 라군으로 떨어졌어요. 자외선 차단제에 미끄러진 거죠!

물에 빠지고 나서도 수면의 기름 띠 때문에 중심을 잡기가 힘들었어요. “얘야, 괜찮니?” 가까이에서 누군가의 목소리가 들렸어요. 솔티는 귀엽게 생긴 바다 민달팽이예요. 땅에서 쉽게 마주치는 달팽이와는 전혀 다르게, 바닷속에서 살고 화려한 무지개색 무늬를 가졌어요.

“어디서나 이것 때문에 미끄러진다니까.” 솔티가 한숨을 쉬었어요. “햇볕을 쬐러 온 사람들이 자외선 차단제를 꾹꾹 짜서 피부에 바르고 물 속으로 뛰어들어. 차단제에 온갖 화학 물질이 들어있는 걸 잊어버리고 말이지. 매년 14,000톤의 자외선 차단제가 바다로 유입되고, 그게 산호초 같은 해양 생물을 위협한다는 거 알고 있니? 차단제에 함유된 독성 물질들은 발음도 어렵지만, 산호초를 포함해 해양 생물들이 흡수했을 때 미치는 악영향은 상상하기도 힘들어. 옥시벤존, 옥토크릴렌, 호모살라테 메틸파라벤, 아보벤존 같은 거 말이야.”

갑자기 외계어를 듣는 줄 알았어요! “몰디브 같은 적도 국가에서는 UVA랑 UVB 자외선으로부터 피부를 보호해야 돼.” 제가 말했죠. “물론 제브라 피시처럼 태양으로부터 알을 보호하기 위해 자외선 보호 물질을 생성하는 똑똑한 애들도 있지만, 모두가 다 그럴 수 있는 건 아니란 말이지!”

늦은 오후였어요. 따뜻한 나무 부두에서 햇볕을 쬐고 있었는데, 갑자기 뭔가 미끄러운 것에 넘어져서 뒤로 발라당 뒹굴며 라군으로 떨어졌어요. 자외선 차단제에 미끄러진 거죠!

물에 빠지고 나서도 수면의 기름 띠 때문에 중심을 잡기가 힘들었어요. “얘야, 괜찮니?” 가까이에서 누군가의 목소리가 들렸어요. 솔티는 귀엽게 생긴 바다 민달팽이예요. 땅에서 쉽게 마주치는 달팽이와는 전혀 다르게, 바닷속에서 살고 화려한 무지개색 무늬를 가졌어요.

“어디서나 이것 때문에 미끄러진다니까.” 솔티가 한숨을 쉬었어요. “햇볕을 쬐러 온 사람들이 자외선 차단제를 꾹꾹 짜서 피부에 바르고 물 속으로 뛰어들어. 차단제에 온갖 화학 물질이 들어있는 걸 잊어버리고 말이지. 매년 14,000톤의 자외선 차단제가 바다로 유입되고, 그게 산호초 같은 해양 생물을 위협한다는 거 알고 있니? 차단제에 함유된 독성 물질들은 발음도 어렵지만, 산호초를 포함해 해양 생물들이 흡수했을 때 미치는 악영향은 상상하기도 힘들어. 옥시벤존, 옥토크릴렌, 호모살라테 메틸파라벤, 아보벤존 같은 거 말이야.”

갑자기 외계어를 듣는 줄 알았어요! “몰디브 같은 적도 국가에서는 UVA랑 UVB 자외선으로부터 피부를 보호해야 돼.” 제가 말했죠. “물론 제브라 피시처럼 태양으로부터 알을 보호하기 위해 자외선 보호 물질을 생성하는 똑똑한 애들도 있지만, 모두가 다 그럴 수 있는 건 아니란 말이지!”

솔티가 곧바로 대답했어요. “팔라우나 하와이 같은 곳에선 자외선 독성이 있는 자외선 차단제 사용을 금지해서, 사람들이 자외선 차단용 옷을 착용하거나 징크 옥사이드처럼 나노 미네랄이 아닌 천연 성분의 차단제를 사용하게 하지. 란다의 리조트 숍에서 독성 물질이 아닌 천연 성분의 차단제를 선택해서 우리의 UNESCO 수역 보존을 실천해야 하는 거야!”

“완전 좋은 생각이야!” 신이 나서 맞장구를 쳤어요. “이 소식을 퍼뜨려야겠어!” 그렇게 결심을 하고 잠시 해변을 떠나서 Hermit HQ로 돌아왔어요. 더 이상 위험하게 미끄러질 일이 없도록 새로 배운 것들을 널리 알리고 싶었어요. 적어도 오늘만이라도!

솔티가 곧바로 대답했어요. “팔라우나 하와이 같은 곳에선 자외선 독성이 있는 자외선 차단제 사용을 금지해서, 사람들이 자외선 차단용 옷을 착용하거나 징크 옥사이드처럼 나노 미네랄이 아닌 천연 성분의 차단제를 사용하게 하지. 란다의 리조트 숍에서 독성 물질이 아닌 천연 성분의 차단제를 선택해서 우리의 UNESCO 수역 보존을 실천해야 하는 거야!”

“완전 좋은 생각이야!” 신이 나서 맞장구를 쳤어요. “이 소식을 퍼뜨려야겠어!” 그렇게 결심을 하고 잠시 해변을 떠나서 Hermit HQ로 돌아왔어요. 더 이상 위험하게 미끄러질 일이 없도록 새로 배운 것들을 널리 알리고 싶었어요. 적어도 오늘만이라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