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블루 비치 클럽에서 한가롭게 쉬고 있을 때, 제 옆에서 만타 폰이 울리기 시작했어요. 저는 한동안 ‘만타온콜(Manta-on-Call)’ 그룹에 참여하지 않았는데, 그 커플이 흥분하는 것을 보니 덩달아 저도 함께 가고 싶어서 그들의 가방 속으로 폴짝 뛰어들었어요.

바다를 향해 가는 길, 저는 껍데기 속으로 솔솔 들어오는 부드러운 바닷바람을 느끼며 기분이 몹시 들떴어요. “우리는 2006년부터 4,700명이 목격한 것을 기록해 왔지.” 어떤 남자가 다른 참여자에게 이야기하는 게 들렸어요. “덕분에 몰디브는 전 세계에서 만타 레이가 가장 많은 곳이라는 기록을 갖고 있어.”

저는 곧 이 목소리의 주인공이 수년 전 란다의 해양 생물학자였던 Guy Stevens 박사님이란 걸 알아차렸어요. Guy 박사님은 2003년 포시즌스 익스플로러에서 처음으로 만타 레이를 마주쳤어요. 그것이 란다에서 몰디브 만타 레이 프로젝트를 시작한 계기가 되었어요. 지금 그가 운영하는 전 세계 만테 레이 구호 기관인 만타 트러스트(The Manta Trust)의 시초가 된 프로젝트였죠. Guy 박사님은 이곳을 떠난 지 오래인데, 아마도 만타 트러스트 팀을 방문하러 왔나봐요!

어제 블루 비치 클럽에서 한가롭게 쉬고 있을 때, 제 옆에서 만타 폰이 울리기 시작했어요. 저는 한동안 ‘만타온콜(Manta-on-Call)’ 그룹에 참여하지 않았는데, 그 커플이 흥분하는 것을 보니 덩달아 저도 함께 가고 싶어서 그들의 가방 속으로 폴짝 뛰어들었어요.

바다를 향해 가는 길, 저는 껍데기 속으로 솔솔 들어오는 부드러운 바닷바람을 느끼며 기분이 몹시 들떴어요. “우리는 2006년부터 4,700명이 목격한 것을 기록해 왔지.” 어떤 남자가 다른 참여자에게 이야기하는 게 들렸어요. “덕분에 몰디브는 전 세계에서 만타 레이가 가장 많은 곳이라는 기록을 갖고 있어.”

저는 곧 이 목소리의 주인공이 수년 전 란다의 해양 생물학자였던 Guy Stevens 박사님이란 걸 알아차렸어요. Guy 박사님은 2003년 포시즌스 익스플로러에서 처음으로 만타 레이를 마주쳤어요. 그것이 란다에서 몰디브 만타 레이 프로젝트를 시작한 계기가 되었어요. 지금 그가 운영하는 전 세계 만테 레이 구호 기관인 만타 트러스트(The Manta Trust)의 시초가 된 프로젝트였죠. Guy 박사님은 이곳을 떠난 지 오래인데, 아마도 만타 트러스트 팀을 방문하러 왔나봐요!

새록새록 옛날 기억이 살아나더군요. ‘만타온콜(Manta-on-Call)’ 참여자는 물 속으로 들어가는데, 그 아름다운 바다의 발레리나가 수면 가까이에서 플랑크톤 위로 피루엣을 하며 최대한 많은 먹이를 확보할 때 저는 만타 날개의 끝 부분을 똑똑히 봤어요.

“Kaku!” 제 친구인 만타 레이 마노가 수면 위로 고개를 내밀고 인사를 한 다음, 철퍼덕거리며 다가왔어요. 물이 꽤나 흔들리더군요. “와우! Guy 박사님이 오셨어.” 마노가 다른 만타들에게 소리쳤어요.

“다들 왜 이렇게 좋아해?” 제가 물었어요. “Guy 박사님은 만타계의 셀럽이니까.” 마노는 옛날 기억을 떠올렸어요. “박사님은 2013년 위기 동식물종의 국제거래에 관한 협약(CITES)의 부속서 2에 우리를 포함시키기 위해 수많은 국제 기관들과 접촉했지. 우리는 박사님 같은 환경 보호 활동가들에게 큰 신세를 졌어!”

마노가 공중제비를 넘으며 사라진 뒤 저는 다시 그 커플의 가방 속으로 쏙 들어와, 한 사람의 신념이 전 세계적으로 한 종의 생물에 미치는 영향력이 얼마나 엄청난지를 생각했어요. 언젠가 한 사람이 만들어내는 영향력에 대한 의문이 생길 때는 오늘의 감동을 떠올려야겠어요.

새록새록 옛날 기억이 살아나더군요. ‘만타온콜(Manta-on-Call)’ 참여자는 물 속으로 들어가는데, 그 아름다운 바다의 발레리나가 수면 가까이에서 플랑크톤 위로 피루엣을 하며 최대한 많은 먹이를 확보할 때 저는 만타 날개의 끝 부분을 똑똑히 봤어요.

“Kaku!” 제 친구인 만타 레이 마노가 수면 위로 고개를 내밀고 인사를 한 다음, 철퍼덕거리며 다가왔어요. 물이 꽤나 흔들리더군요. “와우! Guy 박사님이 오셨어.” 마노가 다른 만타들에게 소리쳤어요.

“다들 왜 이렇게 좋아해?” 제가 물었어요. “Guy 박사님은 만타계의 셀럽이니까.” 마노는 옛날 기억을 떠올렸어요. “박사님은 2013년 위기 동식물종의 국제거래에 관한 협약(CITES)의 부속서 2에 우리를 포함시키기 위해 수많은 국제 기관들과 접촉했지. 우리는 박사님 같은 환경 보호 활동가들에게 큰 신세를 졌어!”

마노가 공중제비를 넘으며 사라진 뒤 저는 다시 그 커플의 가방 속으로 쏙 들어와, 한 사람의 신념이 전 세계적으로 한 종의 생물에 미치는 영향력이 얼마나 엄청난지를 생각했어요. 언젠가 한 사람이 만들어내는 영향력에 대한 의문이 생길 때는 오늘의 감동을 떠올려야겠어요.